에어플레이 어디까지 써봤니?

블루투스는 익숙한데, 에어플레이는 뭐지? 뭘 할 수 있는 거니? 블루투스와 뭐가 다를까.

와이파이를 이용한 음악 감상

에어플레이 장점으로 우선 와이파이를 이용한 음악 감상이 꼽힌다. 페어링이 필요 없다. 페어랑은 이름처럼 기기끼리 인식을 위한 일종의 등록 과정이다. 블루투스 스피커는 기본적으로 플레이어(아이폰)와 리시버(스피커)를 1:1로 페어링 해야 한다. 하나 이상의 기기와 페어링 가능한 ‘멀티 페어링’을 지원하는 모델도 있다. 아무튼 이 간단한 작업도 몇 번하면 귀찮아 진다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다.

에어플레이는 한 번 설정으로 다음 부터는 음악 앱 또는 제어센터에서 에어플레이 아이콘을 탭한 후 출력할 에어플레이 기기를 선택하면 된다.

에어플레이는 페어링 과정이 없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표시되는 ‘에어플레이’ 아이콘을 탭하고 재생하려는 장치를 목록에서 선택하면 끝이다. 내장 스피커나 이어폰으로 들리던 소리가 에어플레이 기기를 통해 흐른다. 에어플레이는 와이파이를 이용하므로 에어플레이 기기를 네트워크와 연결하는 과정이 최대 장애물이다. 어쩌면 블루투스보다 어렵다. 하지만 한 번 설정하면 블루투스보다 편하게 쓸 수 있다는 것은 틀림없다.

고음질 음원 재생

블루투스는 ‘SBC(Sub-Band Coding)’라는 손실 압축 방식을 이용해 무선으로 소리를 전송한다. APT-X, APT-X HD 또는 AAC 같은 고음질 규격도 지원하는데 보내는 쪽과 받는 쪽 모두 해당돼야 하므로 기본적으로 음질 저하가 발생할 수 있음을 알아두자. AAC 코덱은 SBC, APT-X보다 음질이 뛰어나고 압축률이 우수하며 보다 효율적이면서, 음질은 CD의 원본가 비슷한 음질을 가진 코덱이다.

코덱 고민 없는 무손실 음원을 감상할 수 있는 것도 에어플레이의 장점이다. 애플이 만든 ‘Apple Lossless’라는 무손실 압축 코덱을 쓰는 에어플레이는 음질 저하가 없다. WAV 또는 Apple Lossless 포맷 같은 고품질 음악 파일을 무선으로 감상한다면 에어플레이만한 게 없다.

아이튠즈 음악도 무선으로

에어플레이는 안드로이드 기기는 지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윈도우 컴퓨터는 아이튠즈를 통해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아이튠즈 재생 버튼 옆쪽(혹은 프로그램 오른쪽 하단)에 위치한 에어플레이 아이콘을 클릭하면 같은 네트워크 안에 있는 에어플레이 기기를 보여주고 재생하려는 기기를 선택하면 컴퓨터 내장 스피커에서 에어플레이 호환 장치로 바뀐다.

아이튠즈 에어플레이는 또 다중 스피커가 지원된다. 여러 스피커에서 동시에 소리가 재생된다. 집안 어디서나 같은 음악을 감상하고 싶은 때 이만한 게 있을까 싶다.

아이튠즈도 에어플레이 기능을 지원한다. 작은 방 컴퓨터에서 거실에 있는 홈시어터 스피커를 통해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다중 스피커를 지원해 각방의 에어플레이 지원 스피커 모두에서 같은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에어플레이 지원 제품은?

에어플레이 지원 기기가 많은 것도 장점이다.

일단 애플 홈팟이 있다. 홈팟에는 7개의 빔포밍 트위터와 4인치 서브우퍼를 내장해 풍부하고 강력한 사운드를 전달한다. 또한 공간 지각 능력으로 방 안에서 홈팟이 어디에 있는지 파악하며, 재생 중인 노래의 특성을 이해하고 조합해 최적의 사운드를 재생한다. 또 2개의 홈팟을 한 공간에 두었을 때 각각 왼쪽, 오른쪽 채널을 담당하는 스테레오 사운드이며, 또 하나는 에어플레이2를 활용해 음악을 다른 방에 있는 다른 홈팟에 전송하는 멀티 룸 오디오 기능을 한다. 아쉽게도 국내에서 아직 판매되지 않는다.

뱅앤올룹슨 올인원 무선 스피커 ‘베오사운드 엣지’는 상대적으로 작은 크기에 뱅앤올룹슨 하이엔드 스피커 라인에 적용되는 음향 기술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사운드를 제공한다. 총 출력은 800W다. 0.75인치 트위터 2개, 4인치 미드레인지 2개, 10인치 대형 베이스 우퍼 드라이버 1개가 장착됐고 200W 우퍼 2개, 100W 미드레인지 2개, 100W 트위터 2개로 이루어진 클래스 D 앰프를 탑재했다. 와이파이 연결이 되는 여러 스피커를 하나처럼 쓰는 애플 에어플레이2가 지원된다.

에어플레이를 지원하는 AV앰프도 여럿 된다. 거실의 5.1채널 이상 스피커를 활용하는 AV 앰프는 블루투스 스피커나 미니 컴포넌트보다 우수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대표적인 모델로 데논 AVR-X2500H가 있다. 가격은 70만 원대.

이미 사용 중인 홈시어터 시스템을 에어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제품도 있다. 애플 에어포트 익스프레스는 에어플레이와 무선 공유기 기능을 겸해 AV 앰프와 연결하면 다채널로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802.11n 듀얼 밴드를 지원하니 거실의 AV 앰프와 연결하고 작은 방 컴퓨터에서 음악을 재생해도 끊어짐 없는 전송이 가능하다.

내가 에어플레이 기기로 사용 중인 애플 에어포트 익스프레스. 무선 공유 기능을 겸하는 이 기기를 거실 앰프와 연결해 아이폰/아이패드에 담긴 음악을 거실 스피커로 감상한다.

애플 에어포트 익스프레스와 AV 앰프는 오디오 케이블을 이용해 연결한다. 음악은 이제 AV 앰프와 연결된 5.1채널 스피커를 통해 출력된다. 이미 홈시어터를 사용하고 있다면 가장 편하고 쉽게 에어플레이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아쉽게도 작년 단종됐다.

국내 정식 판매를 하지 않아 접할 기회가 적지만 애플TV는 에어플레이로 영상과 음성을 동시에 전송 가능한 제품이다. 가장 최신 모델은 4K 고해상도 출력을 갖춘 ‘애플TV 4K’이다. 소리 재생만 가능한 에어포트 익스프레스와 달리 영상까지 에어플레이로 출력할 수 있다. 동일한 네트워크에 속한 컴퓨터에 있는 아이튠즈 라이브러리 재생이나 iOS 기기 화면을 무선으로 TV에 전송할 수 있는 ‘화면 미러링’을 지원, 큰 화면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쓸모가 많다.

참고 기사 : 킹덤 보고 운동도 하고… 애플TV 4K 활용

About Author

PC라인,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더기어 등에서 기자 활동을 했다. 저서로는 '아이폰 어디까지 써봤니?', '드론은 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는가(공저)'가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