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씽큐 5G, ‘듀얼 스크린’이 얻은 것과 잃은 것

달랐다. 접히는 폴더블폰 대신 LG전자는 보조 화면을 추가하는 차별화를 시도했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새벽 3시 바르셀로나 국제 컨벤션센터에서 LG전자는 듀얼 디스플레이 기능의 5G폰 ‘LG V50 씽큐 5G’를 공개했다.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일체형 듀얼 디스플레이 폼팩터라면 LG V50 씽큐 5G(이하, V50 씽큐)는 케이스를 이용한 필요할 때 (게임 키패드 같은 기능의) 보조 화면을 연결하는 방식이다. 화면의 면적을 넓히는 듀얼 디스플레이는 더 큰 화면을 원하는 동시에 작은 스마트폰을 바라는 소비자들의 오랜 열망을 해결하는 가장 현실적인 폼팩터로 평가된다. 베젤리스에 이은 완전한 폴더블폰으로 가는 중간 단계에서 나온 아이디어다.

‘전후면 아웃포커싱’ 펜타카메라

우선 주요 하드웨어 사양부터 살펴보면 V50 씽큐는 5G 네트워크 기능의 퀄컴 스냅드래곤 855 칩이 탑재된다. 화면은 전작과 동일한 6.4인치이고, 전체 프레임 크기도 사실상 차이가 없다. 단, 두께가 8.3mm로 0.6mm 두꺼워졌다. 후면 카메라는 돌출이 전혀 없고 지문센서도 테두리만 최소한의 돌출로 위치를 알려준다.

V50 씽큐는 전면 듀얼, 후면 트리플 총 5개의 펜타카메라 시스템이다. 전후면 카메라 모두 아웃포커스 동영상 촬영 기능을 한다. 화각과 심도가 서로 다른 2개 내지 3개의 렌즈가 거리와 깊이 차이를 분석하기 때문에 촬영자의 시점 그대로를 담는 듯한 자연스러움이 기대된다. 원하는 지점을 흔들리지 않고 줌 인·줌 이웃하는 포인트줌 기능도 갖춘다. 전작과 다른 V50 씽큐의 하드웨어 특징은 대략 이 정도다.

  • 크기 : 159.2x 76.1 x 8.3mm
  • 무게 : 183g
  • 프로세서 : 퀄컴 스냅드래곤 855
  • 디스플레이 : 6.4인치 QHD+ 풀비전(3120 x 1440, 564ppi, 화면비 19.5:9)
  • 전면 카메라 : 800만 화소 표준 f1.9(80도), 500만 화소 광각 f2.2(90도)
  • 후면 카메라 : 1,200만 화소 표준 f1.5 78도, 1,600만 화소 광각 f1.9(107도), 1,200만 화소 망원 f2.4(45도)
  • 배터리 : 4000mAh
  • 메모리, 저장공간 : 6GB, 128GB(마이크로SD 슬롯, 2TB 확장)
  • 네트워크 : 3G/4G LTE-A/5G
  •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9.0 파이

탈착식 ‘LG 듀얼 스크린’

V50 씽큐에서 주목되는 특징은 단연 듀얼 디스플레이 기능의 ‘LG 듀얼 스크린’이다. 큰 프레임과 큰 베젤, 거대한 노치… 즉, 모든 1세대 기술이 시작될 때의 모습 그대로였던 갤럭시 폴드 만큼 새롭지 않더라도 6.2인치 화면의 LG 듀얼 스크린은 당장 활용 가능한 안정된 모습으로 완성됐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 디자인이다.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V50 씽큐와 연동된다. 접었을 땐 V50 씽큐 2개를 겹쳐 놓은 것과 같다는 의미다. 단, 수 천 번 접었다 펴는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디스플레이 변형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접었을 때 화면이 안쪽으로 향해 낙하 같은 만일의 경우 디스플레이를 보호해준다.
LG 듀얼 스크린 화면은 왼쪽에, V50 씽큐 화면은 오른쪽에 위치한다. V50 씽큐 화면의 작은 반원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듀얼 디스플레이 기능을 켜고 끌 수 있다.

V50 씽큐와 듀얼 디스플레이 화면을 서로 바꾸거나 보낼 수도 있다. 2대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작동된다. 이를테면 영화를 보면서 듀얼 스크린에서는 배우 정보나 영화 줄거리를 검색할 수 있다. 스마트폰 크기의 디바이스로 진정한 멀티태스킹 시스템이 구현된 결과로 편하게 2개의 앱을 동시에 독립적으로 사용하고 전환도 가능하다. 화면 한 쪽에는 구글 지도를 다른 한 쪽은 앱 서랍을 검색하는 그리고 화면을 서로 바꿀 수 있는 지금까지 안드로이드폰에서 볼 수 있었던 멀티태스킹이 아니다.

또 게임을 실행하면 LG 듀얼 스크린은 게임 화면으로, 스마트폰은 게임 컨트롤러 기능을 해 게임 몰입감이 높아진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과의 각도를 104도 내지 180도 고정이 돼 거치하고 이용할 때도 편리하다. V50 씽큐 배터리로 구동된다.

듀얼 스크린이 잃은 것

듀얼 디스플레이는 놀라워 보이지만 폴더블폰과 마찬가지로 소비자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만듦새는 아니다. 일단 보조 화면으로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전작 V40 씽큐 출고가를 고려할 때 LG V50 씽큐 5G는 90만 원대 후반이 유력하다. 여기에 6.2인치 LG 듀얼 스크린 비용을 따로 지불해야 한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지불할 의향이 없을 것이다.

두 번째는 배터리 수명이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배터리를 가장 많이 소모하는 요소다. V50 씽큐 배터리를 끌어다 쓰는 듀얼 디스플레이는 배터리 문제로 이어진다. V50 씽큐 배터리 용량은 4000mAh다. 세 번째는 우아하지 않은 투박한 디자인을 꼽을 수 있다. V50 씽큐는 베젤리스 디자인의 (V40 씽큐 리뷰 경험에 따르면) 가벼우며 그립감도 뛰어날 것이다. 그렇지만 듀얼 디스플레이를 붙이면 이와 정반대다. 닫았을 때 2배 두꺼워진다. 주머니에 넣기 부담스럽다. 스마트폰의 핵심은 주머니에 휴대하는 것이다.

아무튼 LG전자는 LG V50 씽큐 5G와 LG 듀얼 스크린을 통해 폼팩터, 멀티태스킹, 그리고 유연성에서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 새로운 폼팩터가 안착하는데 까지는 시간이 소요되겠지만,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진 것만은 확실하다.

About Author

PC라인, 마이크로소프트웨어, 더기어 등에서 기자 활동을 했다. 저서로는 '아이폰 어디까지 써봤니?', '드론은 산업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는가(공저)'가 있다.

Leave A Reply